티스토리 뷰

카테고리 없음

장례식장 상가집 절하는법 이렇습니다

한글 2017 무료설치 새벽이슬바람 2017.08.16 11:58

장례식장 상가집 절하는법 이렇습니다

이제 나이가 먹어가다 보니 장례식장에 가는 경우와 횟수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처음에 장례식장을 가서 창피하게 몰라 버벅거리던 저에 모습이 떠오르네요. 어디 순서대로 절을 해야 할지 무슨 손을 위에 놓고 절은 어떤 모습으로 해야 할지 모르는 젊은 친구들이 많습니다. 조문은 조상과 문상의 합성어인데요. 조상은 영정을 앞에 두고 절을 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문상은 상주에게 인사하는 걸 의미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장례식장 절하는법 에 대해 알아볼게요.

화려한 색상의 의복이나 장식은 피하는 것이 좋고요. 가능한 무채색에 단정한 옷차림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고인 또는 상주와 각별한 사이의 문상객일 경우에는 위에 그림처럼 옷차림을 하는 것이 예의입니다. 남자는 검은색의 양복을 입는 것이 무난합니다. 검정 양복이 없을 경우에는 회색이나 감색 같은 양복도 가능합니다. 속에 입는 와이셔츠는 되도록 화려하지 않는 흰색 또는 무채색 계열 옷을 입는 게 좋습니다. 여자의 경우 검은색 상의에 무채색 계열의 폭이 넓은 치마가 가장 무난합니다. 검정 구두에 스타킹이나 양말을 착용해서 맨발이 아닌 게 예의입니다. 귀걸이, 반지 등 장신구를 너무 많이 착용하는 것도 피하는 게 좋습니다.남자는 오른손이 위로 가도록 잡고, 여자는 그 반대로 왼손이 위로 가게 한후 절을 하시면 됩니다.

장례식장 남자 절하는법 입니다. 바른 자세로 서있는 다음, 공수한 손을 눈높이에 올립니다.(이때 손바닥은 바닥이 향하도록 하고 눈은 발등을 향합니다.) 왼발을 조금 뒤로 빼고서는 공수한 손으로 바닥을 짚고 무릎을 몸을 숙인 후 절을 합니다. 

장례식장 여자의 절하는법인데요. 여자는 명절과 큰절 두 자지의 모습이 있습니다. 큰절은 절을 하는 사람에게 답배를 하지 않아도 되는 높은 어른 행사의 많이들 합니다. 명절은 절을 하는 사람에게 답배 또는 명절로 맞이해야 하는 웃어른이나 또래를 대상으로 하는 절입니다. 위에 모습을 참고하여 절해주세요. 절을 할 때는 고인에게는 2번 절을 해서 예의를 갖춰주시고, 상주와 가족들에게는 1번의 맞절만 하시면 됩니다. 아무 생각 없이 절을 두 번 하는 실수를 하는 경우도 있다고 하니, 주의하세요. 

빈소에 들어가면 상주와 가볍게 목례를 하고 쓰인 순서대로 조객록에 서명을 하시고, 분향과 현화를 합니다. 장례식장향을 들어서 불을 붙인 후 향을 흔들거나 왼손으로 부채질하여 불을 끕니다. 이때 입으로 바람을 불어 끄는 것은 예의가 아니니 참고하세요. 향로의 불을 꽂고 (향을 들 때는 오른손으로 들고 왼손으로 오른손을 받쳐주면 돼요.) 영정에 묵념을 한 후 절을 두 번 하시면 됩니다. (영정에만 절을 2번 하셔야 해요.) 영정 앞에 물러나서 상주와 맞절을 하시면 되세요. 상주와 맞절은 1번을 하시면 됩니다. 간단한 인사만 한 후 나오는 게 좋다고 해요. 아무 말도 없이 나오는 것이 예의라고 하는데, 아주 깊은 사이이시면 위로에 말 정도 짧게 하시는 것도 무방합니다. 나오실 때 몸을 바로 돌리고 나오시는 것보다는 2~3걸음 뒷걸음으로 하신 다음 나오는 게 예의라고 합니다. 남녀의 손위치와 조문 순서만 잘 알아두시면 될 거 같아요. 지금까지 상가집 절하는법 마스터하셨어요. 처음 가시는 분들 잘 기억해두셨다가 예의 있게 조문하고 오시길 바랍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3,283
Today
5
Yesterday
17
링크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